뉴스룸

2021제주 탄소중립의 섬 10년, 이제 전 세계와 함께 기후위기 공동대응!

2021-12-17


 

제주도는 지난 10여 년간 기후위기에 대응해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탄소 없는 섬 2030(CFI 2030)’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현재 대한민국 최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과 전기차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제주도는 전 세계의 도시 및 지자체와 함께 글로벌 기후 위기에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지난 11월 7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스트래스클라이드대학교에서 열린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도시 및 지자체 단위 비공식 연합체) 가입행사에 참석해 제주의 탄소중립 비전과 의지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구만섭 권한대행은 제주의 탄소중립 정책과 성과를 소개하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 세계와의 연합과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청정기술을 활용하면 제주 내 전력수요를 청정에너지로 100% 공급하고, 타 지역으로 송전할 수도 있다”며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지자체 간 연합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미국 워싱턴의 레이니어산의 빙하와 제주도의 한라산 절경을 볼 수 있는 이유는 여러분께서 적극적으로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제주도는 글로벌 기후 연합체 동참을 통해 한라산, 레이니어산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빙하가 보존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기후연합체 회원국들은 공동 이행 목표로 교육·투자를 통해 지역사회의 기후·청정 에너지 솔루션 및 정책 개발 역량 강화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탄소중립 달성(2030년), 재생에너지 비중 100% 달성(2045년),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2030년), 버스 100% ZE(zero emission)로 전환(2030년), 공공분야 경차·중대형 차량 100% ZE로 전환(2035년), 차량주행거리 감축 등도 함께 추진해 나간다.

 

한편 제주도는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한 제주의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고, 전 세계 도시·지자체 간 지속발전가능 분야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제주도의 CFI 2030 정책 수출 방안 모색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탄소중립 선도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행사

 


제주특별자치도 기업투자과

63122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문연로 6(연동) 6, Munyeon-ro, Jeju-si, Jeju-do, 63122, Republic of Korea

Tel. 064-710-3374 | e-mail. investjeju@korea.kr,  gyeongz@korea.kr 

담당자. 064-735-1039 / ygy8302@iccjeju.co.kr  | ADMIN

Copyright 2020 제주특별자치도 기업투자과.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